?

Log in

No account? Create an account
Eyes

Finding a Spouse

Taken from my highschool alumni board [ www.bawi.org ]...

To those of you who couldn't get married so far 'cause you were trapped in a fantasy that you should get married to your ideal type at all costs,

I'm gonna tell you something, although it may sound somewhat condescending.

Even without the the pessimistic proposition Marriage is not something you do with someone whom you love, but with someone who is next to you when it's about time you did, marriage should not still be fantasy, but based on the reality.  In order to find a good spouse, you need to be careful about these things (or if you want a painful love, do the opposite):

First, He/she Should Be Someone You'd Be Proud of Even If He/she Were Your Son or Daughter

A man models himself after his father, and a woman after her daughter, in many aspects.  Of course the model is never exclusively the father or the mother, but it's mostly true.

If that man or woman whom you love were your son or daughter, would you be able to live a carefree life, or a worried life because you'd never know when he/she would fuck something up?  Exactly.  He/she should be someone you'd be proud of, even if he/she were your son/daughter.

Second, You Should Be Able to Take a Peaceful Walk from Time to Time, for Thirty Years

Once you're married to someone, you guys should live together for at least 30-40 years.  Now imagine you'd take a walk with him or her.  Would you feel relaxed just holding his/her hand while taking a walk, or would you have to walk arm in arm with him/her because you're afraid you'd lose him?

Walking arm in arm means you have anxiety.  Little kids would cling to their parents when they have separation anxiety about their parents.  If you feel insecure and wanna make sure of you guys' love, that means you have that kind of anxiety.  Having to live in such anxiety for thirty years is a hell.

Third, Too Hurtful a Love Is Not a Love

When you love someone, you don't need that painful heart.

See, you're already out of time even when you're always happy with him/her.  If your heart aches because of him/her, that love is probably not a love but an obsession or a fantasy.  It might be a beautiful life in a movie, but in reality it's a tragic life -- to think what he/she gives you and how much he/she loves you is not enough.

And that's why it hurts to love someone in most cases (except when he/she goes through some unexpected misfortune, that's an exception).

Fourth, Your Love Cannot Change Him/her

Moving one's mind with your love?  Overcoming his/her faults with your love?  If you could do that, or rather, if that were ever possible, someone would've done it long before.  You're seeing those faults in him/her because it wasn't easy for him/her to change in the first place.

The idea that your could change him/her and make him/her love you more is too much of a fantasy for you who can't control yourself even right now.

Fifth, and the Last -- Most Important

The one you have in mind right now -- would you be able to accept him/her as your son/daughter-in-law without any regret or animosity?  Think about it.

Dating someone is basically psychological projection, which may be enough to get you married to him/her, but is never enough to maintain your marriage.

Moreover, the projection becomes stronger if you view him/her as a potential spouse.  Because of this, he/she should be someone that you could allow to marry your children.

P.S.  And the absolute minimum condition for all these to be actually applicable for once -- you have to be a good person.


반드시 내 ‘이상형’과 결혼을 해야 한다는, 결혼에 대한 환상에 빠져 있어 아직까지 결혼을 하시지 못한 분들에게, 다소 건방진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결혼은 사랑하는 사람과 하는 것이 아니라 결혼할 시기가 되었을 때 옆에 있는 사람과 하는 것이다”라는, 다소 패배주의적(?)인 명제를 굳이 들먹거리지 않더라도, 결혼은 환상이 아니어야 하며 현실세계에 발을 딛고 있어야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좋은 사람을 만나려면 다음의 사항들에 주의해야 한다.

가슴 아픈 사랑을 하고 싶은 분들은 그 반대로 하시면 된다.

첫째, 만약 상대방이 당신의 자식이라도 자랑스러워야 한다.

많은 부분에서 남자는 아버지를, 여자는 어머니를 모델링한다.  물론, 한쪽만 닮는 건 아니지만 대부분 그렇다.

당신이 사랑하는 남자 혹은 여자가 당신의 아들 혹은 딸이라면 과연 두 다리 쭉 뻗고 살아갈 수 있을 것인가?  아니면, 언제 사고 칠지 몰라서 전전긍긍하며 살 것인가?  당신의 자식이라도 자랑스러울 사람이어야 한다.

둘째, 30년 동안 같이 산책할 수 있어야 한다.

결혼을 하고 나면 적어도 30∼40년 동안 같이 살아야 한다.  그 사람과 30∼40년 동안 숲길을 산책한다고 할 때 마음 편하게 손만 잡고 걸어도 행복할 것인가?  아니면, 수도 없이 마음 졸이면서 그 사람과 떨어지지 않으려고 팔짱 꽉 끼고 다니게 될 것인가?

팔짱을 꽉 낀다는 건, 결국 불안(anxiety)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어린아이들은 분리불안(separation anxiety)을 느낄 때 부모에게서 떨어지지 않으려고 한다.  그 사람과 같이 있는 것이 항상 뭔가 모르게 초조하고 불안하며 무언가를 자꾸 확인하고 싶어진다면 그건 뭔가가 불안하다는 것이다.

셋째,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다.

사람을 사랑하는 데 아픈 마음은 필요하지가 않다.

행복한 마음만 가져도 너무나도 시간이 모자랄 판국에 말이다.  항상 그 사람 때문에 마음이 아프고 항상 그 사람 때문에 가슴이 아프다면 그건 사랑이 아니라 집착이나 환상일 가능성이 많다.  영화 속에서는 아름다운 삶일지 몰라도 현실에서는 괴로운 삶이다.  상대방이 나에게 충분한 사랑을 주지 않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고, 상대방이 내게 해 주는 것이 너무 적고 모자라다고 생각하는 거다.

그렇기 때문에 마음이 아픈 거다 (상대방에게 생긴 불가피한 불행은 예외로 하자).

넷째, 내 사랑으로 그 사람을 변화시킬 수는 없다.

사람의 마음을, 내 사랑으로 움직여 본다?  그 사람의 단점을 내 사랑으로 극복시켜 준다?  그게 가능한 일이고 할 수 있는 일이면 당신의 사랑이 아니라도 이미 가능한 일이었다.  그것이 쉽지 않으므로 그 사람도 지금까지 변화되지 않았던 거다.

내 사랑으로 그 사람을 변화시키고 내 사랑으로 그 사람으로 하여금 나를 더욱 사랑하게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은, 지금 당장(!) 자기 스스로조차 조절 못하고 있는 당신이 갖기에는 너무나 커다란 환상이다.

다섯째, 마지막이다.  사실 이게 가장 중요하다.

지금 마음속에 있는 그 사람이, 지금 당신의 배우자가 아니라 당신의 사위나 며느리가 된다면 두 눈 꼭 감고 받아들일 수 있는가, 그렇지 않으면 절대 받아들일 수 없는가?  그거 생각하면 된다.

연애는 투사(projection)이다.  연애감정만으로는 결혼 자체를 할 수는 있으되 결혼생활을 유지하기는 벅차다.

당신의 배우자로 생각할 때에는 투사가 더욱 많이 작용한다.  내 자식과 같이 살도록 허락해 줄 수 있는 사람을 찾아야 한다.

추신: 이 모든 것이 가능하기 위해 필요한 절대적 조건.  당신이 좋은 사람이어야 한다. ■

Points #2 through #4 are truer than anything else could be.  Especially #3: Too Hurtful a Love Is Not a Love.  Damn f*bzzt*ing1 word right there.


1 Masked out in order to thwart the 수호천사 service, which got no clue whatsoever about contemporary English usage of the word f*bzzt*ing.  Those motherf*bzzt*ers badly need a reality check. -_-;;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