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og in

No account? Create an account
Eyes

음악장이 블루의 희망사항 / Wish of Blue the Music Guy

누가 될 지는 아직 모른다.

하지만 감수성이 풍부할 뿐더러 그 감수성을 즐길 적당한 때와 방법을 아는 그녀였으면 좋겠다.

무미건조한 혹은 손에 꼽을 만치 뻔히 보이는 몇몇 감정들 사이에서 쳇바퀴 돌듯 단순한 그녀라면, 난 결국엔 견디지 못할 거다.


I don't know who yet.

But I wish she'd be not just full of diverse sensibilities, but also aware of when and how to enjoy them.

Someone who's prosaic or too simplistic to go any farther than just to bounce back and forth within only a handful of obvious sentiments; I won't be able to stand her eventually.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