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ridecadal Korean (astralblue) wrote,
The Tridecadal Korean
astralblue

응, 이젠 안 돼.  미안해.

어리석은 시간이 흐르고
지친 내 영혼이 너를 찾아갔을 때
넌 그리도 서글픈 얼굴로
내 두 손을 잡은 채 말했지
다시는 볼 수 없을 거라고
늦어버렸다고
이젠…

― 김동률, 다시 떠나보내다

Subscribe

  • Post a new comment

    Error

    default userpic

    Your reply will be screened

    Your IP address will be recorded 

    When you submit the form an invisible reCAPTCHA check will be performed.
    You must follow the Privacy Policy and Google Terms of use.
  •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