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ridecadal Korean (astralblue) wrote,
The Tridecadal Korean
astralblue

  • Mood:

어쩜 그렇게 닮았을까.

자기 중심 못 잡고 이리저리 흔들리는 게,
터프하고 엽기적인 면에 감춰진 그 약한 모습이,
한 때 좋아했던 그녀를 보는 것만 같아 참 가슴이 시리다.

바보 링이.  너 자신부터 사랑해야 된단 말야….
그러는 법을 배우고, 자존감을 알고서야,
그리고 나서야 다른 사람을 진정
사랑하게 되는 거란 말야.

너 그렇게 아프면
아퍼, 나도.

많이.

Subscribe
  • Post a new comment

    Error

    default userpic

    Your reply will be screened

    Your IP address will be recorded 

    When you submit the form an invisible reCAPTCHA check will be performed.
    You must follow the Privacy Policy and Google Terms of use.
  • 2 comments